본문으로 바로가기

[분당] 여유가 있는, 율동공원 카페 코나퀸즈

category 일상 2018.05.07 15:00

180427

 

오랜만에 평일,

일찍 집에 온날

율동공원으로 찾아갔습니다

 

김밥을 먹겠다고 김밥을 포장해서,

어디서 먹을지 고민하다,

찾게된 율동공원.

 

율동공원이 잘 보이는 카페, 코나퀸즈를 찾았습니다.

 

에이드 두잔과 함께

조심스레 먹어도 될지 모를,, 김밥을 하나씩 집어먹으며 배를 채웠어요.

 

배만 안고팠다면,

음료와 책을 들고,

산책하는 사람들과 강아지를 구경하며

여유롭게 앉아서 쉬기 좋은 곳 같아요.

 

평화로운 율동공원의 호수도

멋지게 내려다보입니다ㅎ

 

언젠가 쉬는날 오후, 한번쯤 들리고 싶은 곳이에요ㅎ

 
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베짱이 2018.05.08 00:21 신고

    여유로움이 느껴지네요. ㅋ

  2. 부부노마드 2018.05.08 11:01 신고

    호수를 바라보며 마시는 음료면 뭐든지 좋을 것 같아요^^

  3. 시니냥 2018.05.09 17:27 신고

    빵은 다른 곳에서 구입한거지요?
    식빵도 먹고싶어지네요 ㅎㅎㅎㅎ

  4. Deborah 2018.05.10 14:54 신고

   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셨군요. 부럽기도하네요. 전 일하느라 혹사중입니다. ㅠㅠ